Freitag, 24. November 2017

陳雲: 文化禮儀之爭,習總寸步不讓

陳雲: 文化禮儀之爭,習總寸步不讓



陳雲: 文化禮儀之爭,習總寸步不讓


中美的文化比拼開始了。



二O一七年十一月八日,習近平破例在皇宮接見特朗普[1],以華夏王朝文化自居,特朗普則以埃及文化回應。


美國的深層精神傳統是埃及的神秘主義,如美鈔上面的金字塔、全知眼(天眼)。



然則,埃及可以考據的王朝文化並無八千年,大概也是五千年,與華夏相若。


習近平的歷史年份還是對的。他說華人是龍的傳人,則是民國的神話構造,將國民神聖化來組成民國。


王朝時代,只有天子是龍的傳人,老百姓不是,只是炎黃子孫(諸夏、南北民族)與東夷西戎、南蠻北狄而已。



至於特朗普、奧巴馬與習近平,他們是怎樣見日本皇帝的呢?平民元首見外邦君王,要鞠躬嗎?



二O 一七年十一月五日及六日,美國特朗普總統訪問日本,見日皇沒有鞠躬,只是點頭示意和握手示好,但他也趨前與等候國賓的日皇握手,


並且開口向日皇問好,顯示主客之禮,日本是主,美國是客,特朗普做到恰當。為什麼特朗普不必鞠躬呢?


首先,鞠躬禮並不是美國的現代禮儀,美國元首只能與日皇握手。此外,日皇礙於皇室身份,不會向平民鞠躬回禮的。你向日皇鞠躬,日皇是無法回禮的。


是故,美國元首只能與日皇行握手之禮。二〇〇九年,奧巴馬總統訪問日本,向日皇深鞠躬而日皇無法鞠躬回禮,


任由日皇在居於上位來俯視他,是不合體統的。日皇夫婦只能略為欠身回禮,令美國丟失體統了。



至於習近平總統,訪問日本期間,並無向日皇鞠躬,只是略點頭微笑和握手示好。


而且習近平總統並無趨前與與迎接國賓的日皇握手,反而立正身軀,閉口不言,向下俯視日皇,由得日皇趨前與習近平握手。


華人元首可以向日皇鞠躬,但日皇也必須鞠躬回禮。否則華人元首就是以平民元首的地位向貴族元首鞠躬朝拜。


習先生反客為主,保留了唐宋時代的華夏王朝視日本為朝貢國的風範。



習近平先生在禮儀之爭,寸步不讓日本。在這個關鍵時刻,他老人家做對了。但他顯示的心中傲氣,外邦(特別是香港城邦)也要小心。


-完-


[1]        習二O一七年十一月八日下午,美國總統特朗普抵達北京,中共總主記習近平邀請特朗普夫婦參觀故宮太和殿,


在寶蘊樓簡短茶敘,隨後一同在暢音閣觀欣賞京劇《梨園春苗》、《美猴王》和《貴妃醉酒》,並在乾隆皇帝曾居住的建福宮設宴款待特朗普夫婦。



陳雲: 文化禮儀之爭,習總寸步不讓
https://hk.news.yahoo.com/%E6%96%87%E5%8C%96%E7%A6%AE%E5%84%80%E4%B9%8B%E7%88%AD%EF%BC%8C%E7%BF%92%E7%B8%BD%E5%AF%B8%E6%AD%A5%E4%B8%8D%E8%AE%93-105826270.html




中朝以文士之多爲美,先是天使倪謙出來,見成三問、朴彭年之才,稱爲小中華-4
http://sillok.history.go.kr/id/kka_10310022_001



庶民則男女勤耕桑之務,士夫則文武供內外之事,家家有封君之樂,世世存事大之體,作別乾坤,稱小中華-3
http://sillok.history.go.kr/id/kia_11210017_001



庶民則男女勤耕桑之務,士夫則文武供內外之事,家家有封君之樂,世世存事大之體,作別乾坤,稱小中華
http://sillok.history.go.kr/popup/viewer.do?id=kia_11210017_001&type=view&reSearchWords=&reSearchWords_ime=#


朝鮮王朝實錄
http://hanchi.ihp.sinica.edu.tw/mqlc/hanjishilu?@5^2039397373^802^^^8021100200160014000100020017@@886655005




http://encysillok.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00007823



    1. 성종실록 20권, 성종 3년 7월 10일 乙巳 4번째기사 / 예조에서 음란한 짓을 금제하는 조목을 기록하여 아뢰다
        箕子以來, 敎化大行, 男有烈士之風, 女有貞正之俗, 史稱小中華。 比聞淫奔之女, 前則只在於陽城縣 加川, 而今也四方院、館、營、鎭之間, 亦多有之。 春夏則奔魚梁收稅之場, 秋冬則遊山間僧舍, 恣行淫亂, 汚染敎化。」 令守令、萬戶、驛丞檢察, 重論爲便。’ 臣等參詳, 淫穢之俗, 法所痛治。 今也, 號稱遊女, 或稱花娘, 淫縱自恣, 其禁制之目, 具錄于後。 一。 花娘、遊...


    2. 성종실록 134권, 성종 12년 10월 17일 戊午 1번째기사 / 남원군 양성지가 중국이 개주에 위를 설치한다는 것에 대해 상언하다
        外之事, 家家有封君之樂, 世世存事大之體, 作別乾坤, 稱小中華, 凡三千九百年于玆矣。 黃溍以爲仕國, 黃儼亦曰天堂, 元 世祖使我以儀從舊俗, 高皇帝許我以自爲聲敎 。 然使我自爲聲敎者, 非徒言語不通, 習俗亦異。 以元末紅軍二十萬人, 闌入我疆, 我以大兵擊斬殆盡, 軍聲大振, 聞于天下, 且皇明定都金陵, 而本國與北元連境, 勢不得不如是也。 或以爲, ‘中國之於東方, ...


    3. 성종실록 208권, 성종 18년 10월 12일 戊寅 1번째기사 / 중국 사신의 접대에 시위 군사의 예모를 전교하다
        其還也, 言曰: ‘朝鮮實是知禮之國, 其稱小中華, 非虛語也。’ 稱嘆不已。 副使張瑾曰: ‘只有一事不如中朝, 中朝殿上衛士, 雖盛暑汗流, 身不敢動。 今見侍殿上者, 左右顧視, 稍失禮貌云。’ 臣請於天使接待時, 衛士勿令旋視, 以嚴禮貌。 且令堂上官以上, 竝服胸背圓領, 以別朝官等級何如?" 傳曰: "卿言甚當。 侍衛 之士數數代替, 勿令顧視。 胸背亦從品穿着。"


    4. 중종실록 7권, 중종 3년 10월 22일 丙戌 1번째기사 / 조강에서 인재 양성을 위해 불시의 고강·적절한 교수·독서당 예우 등을 아뢰다
        上曰: "人才之不作如是, 故已令推考該曹及館學官員耳。" 說經成世昌曰: "讀書堂支應等事, 不足數也。 如書冊、紙、筆不足, 國家所藏書冊亦多, 請移置, 以便觀覽。" 參贊官李世仁曰: "今日所啓, 皆養育人才事, 請留意焉。 我國雖在海外, 中朝以文士之多爲美, 先是天使倪謙出來, 見成三問、朴彭年之才, 稱爲小中華。 今弘文館官員有將來者, 使久居其任, 以成華國之才。"


    5. 중종실록 17권, 중종 7년 12월 26일 丙寅 1번째기사 / 대사헌 남곤 등이 소릉의 일을 상소하다
        國視之, 與安南、交趾無異, 而中國之人, 不鄙夷之, 至稱小中華。 豈非以世修禮義, 君君臣臣父父子子, 民彝物則, 猶足可觀故耶? 今數千年間十六代帝王所無之事, 而獨於我朝鮮見之, 則非唯負愧於前古, 亦且負愧於中國。 此非獨一世君臣之所大恥也, 抑吾東方億萬年無窮之大恥也。 臣等又聞, 神道與人道, 無小差爽, 光廟禮陟之後, 與祖宗列聖, 昭列于天, 於世宗, 則...


    6. 인조실록 32권, 인조 14년 2월 21일 丙申 1번째기사 / 홍익한이 금한을 배척하고 명분을 세울 것을 상소하다
        , 臣妾我君臣者, 實由是耳。 我國素以禮義聞天下, 稱之以小中華, 而列聖相承, 事大一心, 恪且勤矣。 今乃服事胡虜, 偸安僅存, 縱延晷刻, 其於祖宗何, 其於天下何, 其於後世何? 且胡差所帶來, 半是新附西㺚云。 西㺚之於我, 旣無交聘之禮, 奚有儐接之道? 拒而不納可也, 而入境有日, 迄無廟堂一言, 臣未知處廟堂者何人, 而高枕熟睡, 尙不覺悟也? 噫! 身居...


    7. 숙종실록 44권, 숙종 32년 12월 26일 庚戌 2번째기사 / 보덕 최계옹이 관원들의 풍기 문란을 염려하는 상소하다
        位 高士夫, 亦且爲之。 念此箕方, 古稱小中華, 衣冠文物, 不改舊制, 而俗習胡舞, 恬不知恥, 則哀我東人, 亦已化爲胡矣。 甚至於向者進宴時, 內宴外習儀之日, 所謂都監二提調, 私諭舞處容者, 乃行淫褻之戲, 觀者駭目。 若非其時一提調呵禁, 則威儀肅敬之地, 終不免爲褻慢之場, 此豈聖世所宜有也? 答曰: "上款所陳, 予當留意, 而疏末指斥吏判之說, 太不近理, 決知其孟浪也。"


    8. 숙종실록 65권, 부록 / 숙종 대왕 행장(行狀)
        文物, 燦然可述。 使我東國, 至今冠帶, 克明五常, 以得小中華之稱者, 箕子之力也。 其令主文之臣, 別構祭文, 遣都承旨, 致祭于箕子廟。" 仍命承旨曰: "別遣承旨, 重其事也, 卿須致敬行祀, 廟宇墳(瑩) 〔塋〕 , 如有頹圯, 一一書啓, 以爲修葺之地, 子孫中可合錄用者, 亦爲訪問。" 承旨白: " 檀君、東明王廟, 亦在其處, 自世宗朝, 春秋降香祝, 似當一體行祭。" 王曰: "先祭箕子廟...


    9. 숙종실록보궐정오 19권, 숙종 [보궐정오실록] 14년 6월 14일 乙卯 1번째기사 / 이조 판서 박세채가 올린 시무 12조
        本朝繼高麗之末運, 用文爲治, 典章名物, 粲然具備, 足稱小中華 之號, 而經歷變故, 世降俗弊, 行於家者, 旣未淳厚, 措諸國者, 亦多苟簡, 類爲掩遮欺謾之科, 雖喪其所賦天理之眞, 而不自覺察, 風敎不競, 奸僞百出。 今當大矯其弊, 凡於制度云爲之間, 必思有以渾然誠確之心, 白直行事, 內不欺己, 外不欺人, 一以忠信篤厚, 久而不變, 使下之人, 觀感從化, 則終當有所正矣。 二曰,...



    10. 정조실록 19권, 정조 9년 2월 14일 甲午 6번째기사 / 사은 정사 박명원과 부사 윤승렬의 장계의 별단
        接待, 逾於常格, 文華彬彬, 禮栗껌濟, 令人起敬。 素稱小中華, 儘非虛語。" 又有江西人戴均, 元現官翰林, 稱阿肅爲老師, 自稱門人。 話語間以爲: "老師回京後往見, 則盛道東方禮義之彬蔚, 接待之隆厚。" 云。 大略與狄翔言, 別無差殊。 一, 皇帝御小殿, 招立通官於第一門密邇之地, 使黃門, 傳授書冊、筆墨等物種, 而傳授之際, 黃門還入復出者, 爲二三次。 蓋擇...



    11. 정조실록 19권, 정조 9년 4월 14일 癸巳 1번째기사 / 역적을 토벌한 것에 대해 하례하다
        特軫大義之昭揭; 刑政再恢於湖海, 庶幾民志之交孚。 不意小中華尙禮義之邦, 乃有極悖亂、至凶慘之變。 嘻! 其痛矣, 尙忍言哉? 逆賊夏材, 此殆天地開闢以後所無, 亦豈日月薄蝕之變可比? 生於乙丑血黨, 以三賊竝稱, 歲則甲辰, 甘心與一鏡同死。 一種莾、操之逆節, 古或有聞; 百倍雲、海之凶言, 今始創見。 千奇萬怪之層出, 縱云事變無窮; 九法、三綱之尙存, 胡乃斁絶...



    12. 정조실록 46권, 정조 21년 5월 22일 辛酉 2번째기사 / 인현서원의 명칭 개칭 등에 관한 채제공·이병모·이서구 등의 논의
        刑曹參判徐龍輔、原任奎章閣直閣金祖淳、承政院右承旨洪仁浩, 是秉模議。 備邊司堂上李書九則曰: "中國亦有箕子墓, 則在平壤者, 豈出傳疑? 享祀之不擧, 非有歉於崇報。 創行新典, 恐難遽議。" 敎曰 : "東國稱小中華, 而三韓以前, 大樸之尙爾, 儀文多草創, 至今未遑於應行之典禮而然乎? 與院名一款, 更令禮判, 博考指一草記。"



    13. 정조실록 49권, 정조 22년 9월 1일 辛酉 1번째기사 / 사학 유생 유춘주가 신약추에게 형률을 적용하길 상소하다
        臨御二十有餘年, 明理講義, 以繼述我列聖朝志事, 以賁飾我小中華文物。 其所以褒尙節義, 扶植倫綱者, 靡不用極, 又此新刊《春秋》, 重揭日星, 固宜人心底定, 世道歸正。 而一種 怪鬼, 換面迭出, 至有至凶絶悖之說, 登諸章奏, 世間變怪, 可謂無不有也。 蓋其全篇褻慢, 遣辭奰戾, 亂言之不足, 至於悖經, 悖經之不足, 至於辱國, 此豈洪水猛獸之災而已哉? 至若封山之說, 尤極...



    14. 정조실록 52권, 정조 23년 12월 21일 甲辰 2번째기사 / 지중추부사 홍양호가 상차하여 《흥왕조승》 4편을 올리다
        風氣相近, 聲敎攸漸, 衣冠悉遵華制, 文字不用番梵, 或稱小中華, 或稱君子之國, 與夫侏𠌯左袵之俗, 逈然 不同。 而第自王氏之世, 壤接靺鞨, 媾連蒙元, 故禮敎不興, 倫紀不明。 擊剌以爲能事, 叛亂殆無虛歲, 檀、箕之遺風, 漠然不可見矣。 何幸天開鴻荒, 運屆熙明, 我朝之興。 適會於皇明, 肇造區夏之時, 錫號賜冕, 視同內服。 乾坤與之合德, 神人爲之夾助, 於是乎我太祖大王...



    15. 순조실록 3권, 순조 1년 12월 22일 甲子 1번째기사 / 사학을 토죄하고 인정전에서 진하를 행하다. 반교문
        , 四海歸仁, 有過化存神之妙。 詎意極西方陰沴之氣, 闖入小中華禮義之邦? 敢欲滓穢太淸, 所事者蛇神、牛鬼, 幾至誑惑半世, 其說則地獄、天堂, 神父、敎主之稱, 崇奉過於尸祝, 十誠、七克之目, 誕妄類於讖符。 喜生惡死人情 也, 而視刀鋸如袵席, 追遠執本天理也, 而以烝嘗爲弁髦, 若敖之鬼不其餒, 而中冓之言亦可醜也。 紏結錮族、廢孽、怨國、失志之輩, ...



    16. 순조실록 26권, 순조 23년 8월 2일 戊戌 1번째기사 / 성균관에서 거재 유생들이 서얼들이 상소한 것에 대해 권당한 소회를 아뢰다
        貴賤之所係, 天道行而人紀立焉。 猗歟! 本朝, 海外尙文之小中華也。 三韓之際, 羅、麗之間, 猶未免夷俗之陋, 逮夫我太祖, 太宗, 明倫於勝國崇佛之後, 陳常於勝國蔑儒之餘。 凡係名分二字處, 其嚴有截, 其等有隔, 一洗舊染, 如日中天。 際於其時, 大明 高皇帝, 頒我以禮法之書, 賜我以冠裳之制, 儀節之隆殺, 名位之等級, 井井有區域, 分不得踰寸, ...



    17. 순조실록 29권, 순조 27년 4월 1일 丙午 10번째기사 / 승정원에서 목태석의 국문을 청하다
        求過於無過之地。 敢言其所不敢言, 遣辭狂悖, 用意陰慘, 此不但我朝之賊臣, 實是皇朝之罪人。 此而不嚴加重辟, 則義理日益晦蒙, 人心日益陷溺, 而小中華一域, 無復讀《春秋》者。 且其龍淵 山虎等句語, 絶悖無嚴, 此豈人臣所敢道哉? 終篇旨意, 極其閃忽, 要不出挾雜之計, 已施之律, 不足以懲其罪。 請島配罪人睦台錫, 亟令王府拿鞫嚴問, 決正典刑。" 答曰: "勿煩。"



    18. 헌종실록 14권, 헌종 13년 8월 9일 乙卯 3번째기사 / 성근묵이 상소하여 이양선에 대해 보다 더 단호한 대처를 하도록 하다
        , 見陵於邪賊, 惟以保養妖邪, 爲緩禍之長策, 則將見我小中華一域, 淪胥爲妖獸怪鳥而莫之救也。 從古戎狄之禍, 豈有善惡之可辨, 而至於此賊, 則肆然稱義理, 俑厥無前之異端, 以威脅聖人之道, 此華夷、人獸之大關棙也。 楊、墨之道, 非身親爲亂臣賊子之事也, 孟子曰, ‘仁義充塞, 率獸而食人’, 又曰, ‘能言拒楊、墨者, 聖人之徒也。’ 彼之使船, 如馬橫行大海,...



    19. 고종실록 34권, 고종 33년 1월 7일 陽曆 3번째기사 / 김병시가 단발령에 반대하는 상소를 올리다
        肇自箕聖東 渡, 敎民八條, 典章文物, 燦然大備, 稱之以小中華。 曁我朝聖神相繼, 重熙累洽, 式克至于今日休, 夫何拚棄前聖懿規、先王遺制, 遂至於此? 是豈可忍? 設有當行規則, 係非尋常變更, 則宜其廣詢於在廷諸臣而處之。 勅令遽降於俄忽之間, 人莫敢窺其裏許, 此又何事也? 身體髮膚, 受之父母, 不敢毁傷, 此孔夫子之言也。 萬世夫子之言, 亦不足...





小中華4@朝鮮王朝實錄-中宗實錄-三年(1508)

小中華4@朝鮮王朝實錄-中宗實錄-三年(1508)




小中華4@朝鮮王朝實錄-中宗實錄-三年(1508)



史/編年/朝鮮王朝實錄/中宗實錄/三年(1508) 卷五至七/卷七 十月至十二月/十月/22日



○丙戌/御朝講。持平申鏛、正言洪彦弼論前事。


申鏛又曰:“人才之不作,莫此時若也。在成宗朝,養育人材,多士輩出,不幸廢主,誅竄殆盡。



自此以後,士氣蕭索,不志文學,先有媒進之心,此勸勵之不得其道也。近者令武士試射,優等者輒賜賞物,武人以爲榮,爭相鍊習。



如儒生之居館學者,亦不時點名,或製述或講經,其入格者,或賜書冊,以示勸勉,則彼必以君賜爲榮,多有興起之心矣。”



彦弼曰:“成均館同知安琛,以病不仕,尹金孫亦無故不仕,請皆罷去,以參判中有文學德望者兼差,使之敎誨。”



知事申用漑曰:“人才之不作,果如申鏛所啓。曩時雖宰相之子,篤志學業,老而(無)〔垂〕成,乃始求官,今則不然。



纔免襁褓,皆懷媒進之心,不業文學,雖有志學者,率皆居家鍊業,不喜居館。



爲今計者,莫若擇有物望者,以爲表率。如姜景叙、南袞,兼差同知,以之訓誨,則儒生庶可興起,而樂爲赴學矣。



於是而試才,或直赴或賜書冊,則人才何患不作乎?



且四學官員,授職未久,輒遷他官,故不以久居爲計,不勤於敎導。今後四學敎授擇差,而久任者陞遷,何如?



且曩時輪次堂上,一月之內,二三次就成均館,或製述,或講經,今則廢,請申明擧行。非獨館也,四學亦依成均館例,令以堂下官有文學者,輪次仕進,考其儒生之製述。



讀書堂在京中,賜暇人員,數往來其家,朋友亦多尋訪,不得專業。龍山讀書堂修葺間,請於齊安大君豆毛浦亭子處之,使專其業。



且書堂,支應甚薄,使令不足,當優禮遇之。”上曰:“人才之不作如是,故已令推考該曹及館學官員耳。”



說經成世昌曰:“讀書堂支應等事,不足數也。如書冊、紙、筆不足,國家所藏書冊亦多,請移置,以便觀覽。”



參贊官李世仁曰:“今日所啓,皆養育人才事,請留意焉。我國雖在海外,中朝以文士之多爲美,先是天使倪謙出來,見成三問、朴彭年之才,稱爲小中華。



今弘文館官員有將來者,使久居其任,以成華國之才。”


- -



○傳于政院曰:“豆毛浦亭子,已與大君,可於他處,移設讀書堂,安琛有病,則改差。命召尹金孫,敎以勤仕。



輪次堂上四學官員久任及讀書堂優待,弘文館久任等事,竝依經筵所啓。”



又傳曰:“欲令儒生,樂赴館學,其道安在?



其不肯居館學者,罪其父兄,無父兄則停擧,以示懲戒,何如?雖不可如此,其議次罰以啓。”



政院回啓曰:“以儒生不肯就學,罪其父兄,似未穩。上若銳意於興學,則儒生自然興起矣。”




中朝以文士之多爲美,先是天使倪謙出來,見成三問、朴彭年之才,稱爲小中華-4
http://sillok.history.go.kr/id/kka_10310022_001



庶民則男女勤耕桑之務,士夫則文武供內外之事,家家有封君之樂,世世存事大之體,作別乾坤,稱小中華-3
http://sillok.history.go.kr/id/kia_11210017_001



庶民則男女勤耕桑之務,士夫則文武供內外之事,家家有封君之樂,世世存事大之體,作別乾坤,稱小中華
http://sillok.history.go.kr/popup/viewer.do?id=kia_11210017_001&type=view&reSearchWords=&reSearchWords_ime=#


朝鮮王朝實錄
http://hanchi.ihp.sinica.edu.tw/mqlc/hanjishilu?@5^2039397373^802^^^8021100200160014000100020017@@886655005




http://encysillok.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00007823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krpia.co.kr/knowledge/itkc/detail?artClass=MM&artId=kc_mm_a201#none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seojiId=kc_mm_a201&bizName=MM&gunchaId=av019&muncheId=01&finId=001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krpia.co.kr/viewer/open?plctId=PLCT00005160&nodeId=NODE05356293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seojiId=kc_mm_a201&bizName=MM&gunchaId=av020&muncheId=01&finId=001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wul.waseda.ac.jp/kotenseki/html/he16/he16_02426/index.html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archive.wul.waseda.ac.jp/kosho/he16/he16_02426/



紅楼夢図詠

http://archive.wul.waseda.ac.jp/kosho/chi04/chi04_03001/

--

    1. 성종실록 20권, 성종 3년 7월 10일 을사 4번째기사 / 예조에서 음란한 짓을 금제하는 조목을 기록하여 아뢰다
        정(貞正)의 풍이 있었으므로 역사(歷史)에도 「소중화(小中華)」라 칭하였습니다. 요즈음 들으니 음란한 여자가 전에는 다만 양성현(陽城縣)의 가천(加川)에 있었는데, 이제는 사방의 원(院)·관(館)과 영(營)·진(鎭) 사이에 또한 많이 있어, 봄과 여름에는 어량(魚梁)의 세금을 거두는 장소에 가고 가을과 겨울에는 산간의 승사(僧舍)에 놀러가 음...

    2. 성종실록 134권, 성종 12년 10월 17일 무오 1번째기사 / 남원군 양성지가 중국이 개주에 위를 설치한다는 것에 대해 상언하다
        의 체제가 있으며, 따로 하나의 나라를 이루어 소중화(小中華)하고 부르면서 3천 9백 년이나 되었습니다. 황진(黃溍) 은 벼슬살이할 만한 나라라고 하였고, 황엄(黃儼) 또한 천당(天堂)이라 하였으며, 원 세조(世祖)는 우리로 하여금 구속(舊俗)을 그대로 따르게 하였고, 명(明)나라의 고황제(高皇帝) 는 우리 스스로의 성교(聲敎)를 허가하였습니다. 우리로 하여금 스스로...

    3. 성종실록 208권, 성종 18년 10월 12일 무인 1번째기사 / 중국 사신의 접대에 시위 군사의 예모를 전교하다
        말하기를, ‘조선은 실로 예를 아는 나라이다. 소중화(小中華)라고 일컫는 것이 빈말이 아니다.’ 하며, 칭찬하기를 마지 않았고, 부사(副使) 장근(張瑾)은 말하기를, ‘다만 한 가지 일이 중국 조정만 못한 것이 있다. 중국 조정에서는 전상(殿上)의 위사(衛士)가 비록 심한 더위에 땀이 흘러도 몸을 감히 움직이지 못하는데, 지금 보건대, 전상에 모신 자가 좌우를 돌아보았으...

    4. 중종실록 7권, 중종 3년 10월 22일 병술 1번째기사 / 조강에서 인재 양성을 위해 불시의 고강·적절한 교수·독서당 예우 등을 아뢰다
        우리 나라는 비록 해외(海外 )에 있다 할지라도, 중조(中朝)에서 문사(文士)가 많다는 것을 아름답게 여기고 있습니다. 이 앞서 천사(天使) 예겸(倪謙)이 나와서 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의 재주를 보고 소중화(小中華)라고 칭찬한 일이 있습니다. 지금 홍문관(弘文館)의 관원으로서 장래가 있는 자는 오래도록 그 직에 있으면서 나라를 빛낼 인재가 되도록 하소서." 하였다.

    5. 중종실록 17권, 중종 7년 12월 26일 병인 1번째기사 / 대사헌 남곤 등이 소릉의 일을 상소하다
        없는데도, 중국 사람들이 비천하게 여기지 않고 소중화(小中華)라고 말하는 것은, 어찌 대대로 예의를 닦아 임금은 임금, 신하는 신하, 아비는 아비, 아들은 아들 노릇함으로써, 생민의 윤리와 사물의 법칙이 그래도 볼 만하기 때문이 아니겠습니까? 지금 수천 년 동안의 16세대 제왕들에게 없는 일이 유독 우리 조선에서만 보게 된다면, 오직 전고(前古)에 비춰 보아도 ...

    6. 인조실록 32권, 인조 14년 2월 21일 병신 1번째기사 / 홍익한이 금한을 배척하고 명분을 세울 것을 상소하다
        나라는 본디 예의의 나라로 소문이 나서 천하가 소중화(小中華)라 일컫고 있으며 열성(列聖)들이 서로 계승하면서 한마음으로 사대하기를 정성스럽고 부지런히 하였습니다. 그런데 지금 오랑캐를 섬기며 편안함을 취해 겨우 보존하고 있습니다. 비록 세월을 연장해 가고 있으나, 조종들에 대해서는 어쩌겠으며, 천하 사람들에 대해서는 어쩌겠으며 , 후세에 대해서는 어쩌겠...

    7. 숙종실록 44권, 숙종 32년 12월 26일 경술 2번째기사 / 보덕 최계옹이 관원들의 풍기 문란을 염려하는 상소하다
        니다. 우리 기방(箕方)을 생각한다면 예전부터 소중화(小中華)라 일컬었고 의관 문물(衣冠文物)은 옛 제도를 고치지 않았는데, 풍속이 호무를 숭상하여 태연히 부끄러워할 줄 모르니 가엾게도 우리 동방 사람도 이미 변하여 오랑캐가 된 것입니다. 심지어 얼마전 진연(進宴) 때 내연(內宴)을 밖에서 습의(習儀)하던 날 이른바 도감(都監)의 두 제조(提調)가 처용무(...

    8. 숙종실록 65권, 부록 / 숙종 대왕 행장(行狀)
        관대(冠帶)를 하고 능히 오상(五常)을 밝혀 소중화(小中華)의 칭호를 얻도록 한 것은 기자의 힘이다. 문장을 주관하는 신하에게 각별히 제문(祭文)을 짓도록 하고 도승지(都承旨)를 보내 기자묘(箕子廟)에 치제(致祭)하게 하라.’ 하였다 . 이윽고 승지에게 명하기를, ‘특별히 승지를 보내는 것은 그 일을 소중하게 여기기 때문이니, 경(卿)은 부디 공경을 다하여 제사...

    9. 숙종실록보궐정오 19권, 숙종 [보궐정오실록] 14년 6월 14일 을묘 1번째기사 / 이조 판서 박세채가 올린 시무 12조
        문물(文物)이 찬연(粲然)하게 갖추어져서 족히 소중화(小中華)라 칭할 만하였습니다. 그러나 변고(變故)를 겪고 후세로 내려올수록 풍속이 퇴폐해져, 집안에서 행하는 것이 이미 순 후(淳厚)하지 못하고, 나라에서 조치하는 것도 또한 구간(苟簡)함이 많아져 모두가 가려서 속이는 과조(科條)가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비록 그 타고난 천리(天理)의 진실을 잃었으나 스스로 ...

    10. 영조실록 22권, 영조 5년 4월 30일 갑진 2번째기사 / 부수찬 권혁에게 삭출시키는 법전을 시행하라고 명하다. 이양신·이수해를 영구하여 비호한 권혁의 소장
        않고서 이에 도리어 이와 같은 짓을 함으로써 소중화(小中華)의 기풍을 더럽혔으니, 신은 특히 절통하게 여깁니다. 정묘년 16 27 인조 5년. 양조(兩朝) 효종조와 숙종조. 소중화(小中華) 우리 나라를 가리킴. 하니, 임금이 하교하기를, "권혁이 이양신·이수해를 영구(營救)하여 비호하였고 소장의 끝에 기재한 일은 그저 풍문(風聞)만 들은 것으로 비난이 너무 심하였으니, ...

    11. 정조실록 19권, 정조 9년 2월 14일 갑오 6번째기사 / 사은 정사 박명원과 부사 윤승렬의 장계의 별단
        금 공경한 마음을 일으키게 하였는데, 평소에 『소중화(小中華)』라고 일컫는 것이 모두 빈말은 아니었다.」고 높이 칭찬하였다.’라고 하였습니다. 또 강서(江西) 사람 대균(戴均)이라는 자가 있었는데, 그는 원래 현관(現官) 한림(翰林)으로서 아숙(阿肅)을 스 승[老師]이라고 일컬으며 자기는 그의 문인(門人)이라고 일컬었습니다. 이야기하는 사이에 말하기를, ‘스승께...

    12. 정조실록 19권, 정조 9년 4월 14일 계사 1번째기사 / 역적을 토벌한 것에 대해 하례하다
        부합하기를 기대하였던 것이다. 뜻하지도 않게 소중화(小中華)는 예의(禮義)를 숭상하는 나라인데, 이에 지극히 발칙하고 지극히 흉악한 변고가 생겼다. 아! 그 통탄함을 오히려 차마 말할 수가 있겠는가? 역적 김하재(金夏材)는 그것이 천지 개벽(天地開闢) 이후에 없던 일이니, 또한 어찌 일식·월식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는 변고와 비교할 수 있겠는가? 을축년에 ...

    13. 정조실록 46권, 정조 21년 5월 22일 신유 2번째기사 / 인현서원의 명칭 개칭 등에 관한 채제공·이병모·이서구 등의 논의
        듯합니다." 하니, 하교하기를, "우리 나라를 소중화(小中華)라고 일컫는데, 삼한(三韓) 이전에는 순수함이 아직도 남아 있어 의문(儀文)을 처음으로 만든 것이 많아서 지금까지 당연히 행하여야 할 전례(典禮)를 겨를하지 못해서 그런 것인가. 서원(書院) 명칭에 대한 한 건과 더불어 다시 예조 판서로 하여금 널리 상고하여 의견 일치를 보아 초기(草記)를 올리게 하라." 하였다.

    14. 정조실록 49권, 정조 22년 9월 1일 신유 1번째기사 / 사학 유생 유춘주가 신약추에게 형률을 적용하길 상소하다
        聖朝)께서 뜻 둔 일을 계술(繼述)하시고 우리 소중화(小中華)의 문물을 빛내셨습니다. 그리고 절의를 높이 숭상하게 하고 삼강 오륜을 붙들어 일으킬 수 있도록 있는 힘을 모두 다 쏟으시는 한편 또 이렇게 새로 《춘추》를 간행하시어 해와 별처럼 거듭 드러내 보여주셨으니 이제는 인심이 차분히 안정되고 세도(世道)가 바르게 돌아와야만 참으로 마땅한 것입니...

    15. 정조실록 52권, 정조 23년 12월 21일 갑진 2번째기사 / 지중추부사 홍양호가 상차하여 《흥왕조승》 4편을 올리다
        자도 오랑캐의 그것을 사용하지 않았으므로 혹은 소중화(小中華)라 칭하기도 하고 혹은 군자(君子)의 나라라고 일컫기도 하였으니, 왜가리 소리 를 내며 왼쪽으로 깃을 다는 저 오랑캐의 풍속과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그런데 다만 왕씨(王氏) 의 시대로 접어들면서 말갈(靺鞨)과 국경을 접하고 몽고족(蒙古族)인 원(元)나라와 혼인 관계를 맺었기 때문에 예교(禮敎)가 일으켜...

    16. 순조실록 3권, 순조 1년 12월 22일 갑자 1번째기사 / 사학을 토죄하고 인정전에서 진하를 행하다. 반교문
        서방(西方) 세계의 음침하고 요사스러운 기운이 소중화(小中華)인 예의(禮義)의 나라에 느닷없이 불쑥 들어오리라고 어찌 생각하였겠는가? 감히 크게 청명한 시대를 더럽히고자 하여 섬기는 것이 뱀의 신(神)이고 소의 귀신이며 거의 반 세상을 속이어 미혹시켜 그의 말은 지옥(地獄)과 천당(天堂)에 대한 것이었다. 신부(神父)와 교주(敎主)를 일컬어 높이 받들기를 제 조상...

    17. 순조실록 26권, 순조 23년 8월 2일 무술 1번째기사 / 성균관에서 거재 유생들이 서얼들이 상소한 것에 대해 권당한 소회를 아뢰다
        우리 조정은 중국의 밖에 있는 문치를 숭상하는 소중화(小中華)입니다. 삼한(三韓) 시대와 신라 ·고려 사이에도 여전히 비루한 이속(夷俗)을 면치 못하다가 우리 조정에 이르러서 태조와 태종께서 고려에서 숭불(崇佛)하던 뒤에 인륜을 밝히고 고려에서 멸유(蔑儒)하던 끝에 강상(綱常)을 펼치셨습니다. 그러므로 ‘명분(名分)’ 두 글자와 관계된 것은 그 엄중함이 분명하...

    18. 순조실록 29권, 순조 27년 4월 1일 병오 10번째기사 / 승정원에서 목태석의 국문을 청하다
        두워지고 인심이 날로 더욱 함익(陷溺)하여, 소중화(小中華)의 지역에 다시는 《춘추(春秋)》를 읽는 자가 없을 것입니다. 또 ‘용연(龍淵)·산호(山虎)’ 등의 어구는 매우 어긋나고 무엄하였으니, 이 어찌 신하로서 감히 말할 수 있는 것이겠습니까? 마지막 부분에 지적한 뜻은 매우 알쏭달쏭하여 요점이 협잡(挾雜)하는 꾀에서 벗어나지 않았으니, 이미 시행한 법...

    19. 헌종실록 14권, 헌종 13년 8월 9일 을묘 3번째기사 / 성근묵이 상소하여 이양선에 대해 보다 더 단호한 대처를 하도록 하다
        늦추는 장책(長策)으로 여긴다면, 장차 우리 소중화(小中華)의 온 고장이 함께 멸망하여 요수(妖獸)·괴조(怪鳥)가 되어도 구제할 수 없을 것입니다. 예전부터 융적(戎狄)의 화(禍)에 어찌 선악을 가릴 만한 것이 있었겠습니까마는, 이 적으로 말하면 방자하게 의리를 말하고 전에 없던 이단을 새로 만들어 성인(聖人)의 도(道)를 위협하니, 이것은 화이(華夷)·인수(人獸)가...

    20. 고종실록 34권, 고종 33년 1월 7일 양력 3번째기사 / 김병시가 단발령에 반대하는 상소를 올리다
        때로부터 문물 제도가 찬연히 크게 갖추어져서 소중화(小中華)라고 불렸습니다. 우리 왕조에 이르러서는 훌륭한 임금들이 서로 이어 거듭 빛내어서 오늘과 같은 경사에까지 이르렀으니, 어떻게 이전 의 훌륭한 조상들의 아름다운 규범과 선대 임금들이 남긴 제도를 버리고 그만 이 지경에 이르게 하겠습니까? 이것을 어떻게 참을 수 있겠습니까? 설사 응당 시행해야 할...

    21. 고종실록 36권, 고종 34년 9월 30일 양력 3번째기사 / 이수병 등이 황제로 칭할 것을 주청하다
        대를 이어왔는데, 우리나라 가 명을 받고서 ‘소중화(小中華)’라고 불렸습니다. 그러다가 임진년(1592)과 계시년(1593)의 왜란(倭亂)을 당해서는 신종 황제(神宗皇帝)가 우리나라를 다시 만들어 주셨으니, 의리로는 비록 임금과 신하 사이지만 은혜로는 실로 아버지와 아들과 같습니다. 우리나라 삼천리강토에 살아 있는 모든 생물은 모두 황제의 덕에 젖었습니다. 아! 천...


--


    1. 성종실록 20권, 성종 3년 7월 10일 乙巳 4번째기사 / 예조에서 음란한 짓을 금제하는 조목을 기록하여 아뢰다
        箕子以來, 敎化大行, 男有烈士之風, 女有貞正之俗, 史稱小中華。 比聞淫奔之女, 前則只在於陽城縣 加川, 而今也四方院、館、營、鎭之間, 亦多有之。 春夏則奔魚梁收稅之場, 秋冬則遊山間僧舍, 恣行淫亂, 汚染敎化。」 令守令、萬戶、驛丞檢察, 重論爲便。’ 臣等參詳, 淫穢之俗, 法所痛治。 今也, 號稱遊女, 或稱花娘, 淫縱自恣, 其禁制之目, 具錄于後。 一。 花娘、遊...

    2. 성종실록 134권, 성종 12년 10월 17일 戊午 1번째기사 / 남원군 양성지가 중국이 개주에 위를 설치한다는 것에 대해 상언하다
        外之事, 家家有封君之樂, 世世存事大之體, 作別乾坤, 稱小中華, 凡三千九百年于玆矣。 黃溍以爲仕國, 黃儼亦曰天堂, 元 世祖使我以儀從舊俗, 高皇帝許我以自爲聲敎 。 然使我自爲聲敎者, 非徒言語不通, 習俗亦異。 以元末紅軍二十萬人, 闌入我疆, 我以大兵擊斬殆盡, 軍聲大振, 聞于天下, 且皇明定都金陵, 而本國與北元連境, 勢不得不如是也。 或以爲, ‘中國之於東方, ...

    3. 성종실록 208권, 성종 18년 10월 12일 戊寅 1번째기사 / 중국 사신의 접대에 시위 군사의 예모를 전교하다
        其還也, 言曰: ‘朝鮮實是知禮之國, 其稱小中華, 非虛語也。’ 稱嘆不已。 副使張瑾曰: ‘只有一事不如中朝, 中朝殿上衛士, 雖盛暑汗流, 身不敢動。 今見侍殿上者, 左右顧視, 稍失禮貌云。’ 臣請於天使接待時, 衛士勿令旋視, 以嚴禮貌。 且令堂上官以上, 竝服胸背圓領, 以別朝官等級何如?" 傳曰: "卿言甚當。 侍衛 之士數數代替, 勿令顧視。 胸背亦從品穿着。"

    4. 중종실록 7권, 중종 3년 10월 22일 丙戌 1번째기사 / 조강에서 인재 양성을 위해 불시의 고강·적절한 교수·독서당 예우 등을 아뢰다
        上曰: "人才之不作如是, 故已令推考該曹及館學官員耳。" 說經成世昌曰: "讀書堂支應等事, 不足數也。 如書冊、紙、筆不足, 國家所藏書冊亦多, 請移置, 以便觀覽。" 參贊官李世仁曰: "今日所啓, 皆養育人才事, 請留意焉。 我國雖在海外, 中朝以文士之多爲美, 先是天使倪謙出來, 見成三問、朴彭年之才, 稱爲小中華。 今弘文館官員有將來者, 使久居其任, 以成華國之才。"

    5. 중종실록 17권, 중종 7년 12월 26일 丙寅 1번째기사 / 대사헌 남곤 등이 소릉의 일을 상소하다
        國視之, 與安南、交趾無異, 而中國之人, 不鄙夷之, 至稱小中華。 豈非以世修禮義, 君君臣臣父父子子, 民彝物則, 猶足可觀故耶? 今數千年間十六代帝王所無之事, 而獨於我朝鮮見之, 則非唯負愧於前古, 亦且負愧於中國。 此非獨一世君臣之所大恥也, 抑吾東方億萬年無窮之大恥也。 臣等又聞, 神道與人道, 無小差爽, 光廟禮陟之後, 與祖宗列聖, 昭列于天, 於世宗, 則...

    6. 인조실록 32권, 인조 14년 2월 21일 丙申 1번째기사 / 홍익한이 금한을 배척하고 명분을 세울 것을 상소하다
        , 臣妾我君臣者, 實由是耳。 我國素以禮義聞天下, 稱之以小中華, 而列聖相承, 事大一心, 恪且勤矣。 今乃服事胡虜, 偸安僅存, 縱延晷刻, 其於祖宗何, 其於天下何, 其於後世何? 且胡差所帶來, 半是新附西㺚云。 西㺚之於我, 旣無交聘之禮, 奚有儐接之道? 拒而不納可也, 而入境有日, 迄無廟堂一言, 臣未知處廟堂者何人, 而高枕熟睡, 尙不覺悟也? 噫! 身居...

    7. 숙종실록 44권, 숙종 32년 12월 26일 庚戌 2번째기사 / 보덕 최계옹이 관원들의 풍기 문란을 염려하는 상소하다
        位 高士夫, 亦且爲之。 念此箕方, 古稱小中華, 衣冠文物, 不改舊制, 而俗習胡舞, 恬不知恥, 則哀我東人, 亦已化爲胡矣。 甚至於向者進宴時, 內宴外習儀之日, 所謂都監二提調, 私諭舞處容者, 乃行淫褻之戲, 觀者駭目。 若非其時一提調呵禁, 則威儀肅敬之地, 終不免爲褻慢之場, 此豈聖世所宜有也? 答曰: "上款所陳, 予當留意, 而疏末指斥吏判之說, 太不近理, 決知其孟浪也。"

    8. 숙종실록 65권, 부록 / 숙종 대왕 행장(行狀)
        文物, 燦然可述。 使我東國, 至今冠帶, 克明五常, 以得小中華之稱者, 箕子之力也。 其令主文之臣, 別構祭文, 遣都承旨, 致祭于箕子廟。" 仍命承旨曰: "別遣承旨, 重其事也, 卿須致敬行祀, 廟宇墳(瑩) 〔塋〕 , 如有頹圯, 一一書啓, 以爲修葺之地, 子孫中可合錄用者, 亦爲訪問。" 承旨白: " 檀君、東明王廟, 亦在其處, 自世宗朝, 春秋降香祝, 似當一體行祭。" 王曰: "先祭箕子廟...

    9. 숙종실록보궐정오 19권, 숙종 [보궐정오실록] 14년 6월 14일 乙卯 1번째기사 / 이조 판서 박세채가 올린 시무 12조
        本朝繼高麗之末運, 用文爲治, 典章名物, 粲然具備, 足稱小中華 之號, 而經歷變故, 世降俗弊, 行於家者, 旣未淳厚, 措諸國者, 亦多苟簡, 類爲掩遮欺謾之科, 雖喪其所賦天理之眞, 而不自覺察, 風敎不競, 奸僞百出。 今當大矯其弊, 凡於制度云爲之間, 必思有以渾然誠確之心, 白直行事, 內不欺己, 外不欺人, 一以忠信篤厚, 久而不變, 使下之人, 觀感從化, 則終當有所正矣。 二曰,...

    10. 정조실록 19권, 정조 9년 2월 14일 甲午 6번째기사 / 사은 정사 박명원과 부사 윤승렬의 장계의 별단
        接待, 逾於常格, 文華彬彬, 禮栗껌濟, 令人起敬。 素稱小中華, 儘非虛語。" 又有江西人戴均, 元現官翰林, 稱阿肅爲老師, 自稱門人。 話語間以爲: "老師回京後往見, 則盛道東方禮義之彬蔚, 接待之隆厚。" 云。 大略與狄翔言, 別無差殊。 一, 皇帝御小殿, 招立通官於第一門密邇之地, 使黃門, 傳授書冊、筆墨等物種, 而傳授之際, 黃門還入復出者, 爲二三次。 蓋擇...

    11. 정조실록 19권, 정조 9년 4월 14일 癸巳 1번째기사 / 역적을 토벌한 것에 대해 하례하다
        特軫大義之昭揭; 刑政再恢於湖海, 庶幾民志之交孚。 不意小中華尙禮義之邦, 乃有極悖亂、至凶慘之變。 嘻! 其痛矣, 尙忍言哉? 逆賊夏材, 此殆天地開闢以後所無, 亦豈日月薄蝕之變可比? 生於乙丑血黨, 以三賊竝稱, 歲則甲辰, 甘心與一鏡同死。 一種莾、操之逆節, 古或有聞; 百倍雲、海之凶言, 今始創見。 千奇萬怪之層出, 縱云事變無窮; 九法、三綱之尙存, 胡乃斁絶...

    12. 정조실록 46권, 정조 21년 5월 22일 辛酉 2번째기사 / 인현서원의 명칭 개칭 등에 관한 채제공·이병모·이서구 등의 논의
        刑曹參判徐龍輔、原任奎章閣直閣金祖淳、承政院右承旨洪仁浩, 是秉模議。 備邊司堂上李書九則曰: "中國亦有箕子墓, 則在平壤者, 豈出傳疑? 享祀之不擧, 非有歉於崇報。 創行新典, 恐難遽議。" 敎曰 : "東國稱小中華, 而三韓以前, 大樸之尙爾, 儀文多草創, 至今未遑於應行之典禮而然乎? 與院名一款, 更令禮判, 博考指一草記。"

    13. 정조실록 49권, 정조 22년 9월 1일 辛酉 1번째기사 / 사학 유생 유춘주가 신약추에게 형률을 적용하길 상소하다
        臨御二十有餘年, 明理講義, 以繼述我列聖朝志事, 以賁飾我小中華文物。 其所以褒尙節義, 扶植倫綱者, 靡不用極, 又此新刊《春秋》, 重揭日星, 固宜人心底定, 世道歸正。 而一種 怪鬼, 換面迭出, 至有至凶絶悖之說, 登諸章奏, 世間變怪, 可謂無不有也。 蓋其全篇褻慢, 遣辭奰戾, 亂言之不足, 至於悖經, 悖經之不足, 至於辱國, 此豈洪水猛獸之災而已哉? 至若封山之說, 尤極...

    14. 정조실록 52권, 정조 23년 12월 21일 甲辰 2번째기사 / 지중추부사 홍양호가 상차하여 《흥왕조승》 4편을 올리다
        風氣相近, 聲敎攸漸, 衣冠悉遵華制, 文字不用番梵, 或稱小中華, 或稱君子之國, 與夫侏𠌯左袵之俗, 逈然 不同。 而第自王氏之世, 壤接靺鞨, 媾連蒙元, 故禮敎不興, 倫紀不明。 擊剌以爲能事, 叛亂殆無虛歲, 檀、箕之遺風, 漠然不可見矣。 何幸天開鴻荒, 運屆熙明, 我朝之興。 適會於皇明, 肇造區夏之時, 錫號賜冕, 視同內服。 乾坤與之合德, 神人爲之夾助, 於是乎我太祖大王...

    15. 순조실록 3권, 순조 1년 12월 22일 甲子 1번째기사 / 사학을 토죄하고 인정전에서 진하를 행하다. 반교문
        , 四海歸仁, 有過化存神之妙。 詎意極西方陰沴之氣, 闖入小中華禮義之邦? 敢欲滓穢太淸, 所事者蛇神、牛鬼, 幾至誑惑半世, 其說則地獄、天堂, 神父、敎主之稱, 崇奉過於尸祝, 十誠、七克之目, 誕妄類於讖符。 喜生惡死人情 也, 而視刀鋸如袵席, 追遠執本天理也, 而以烝嘗爲弁髦, 若敖之鬼不其餒, 而中冓之言亦可醜也。 紏結錮族、廢孽、怨國、失志之輩, ...

    16. 순조실록 26권, 순조 23년 8월 2일 戊戌 1번째기사 / 성균관에서 거재 유생들이 서얼들이 상소한 것에 대해 권당한 소회를 아뢰다
        貴賤之所係, 天道行而人紀立焉。 猗歟! 本朝, 海外尙文之小中華也。 三韓之際, 羅、麗之間, 猶未免夷俗之陋, 逮夫我太祖, 太宗, 明倫於勝國崇佛之後, 陳常於勝國蔑儒之餘。 凡係名分二字處, 其嚴有截, 其等有隔, 一洗舊染, 如日中天。 際於其時, 大明 高皇帝, 頒我以禮法之書, 賜我以冠裳之制, 儀節之隆殺, 名位之等級, 井井有區域, 分不得踰寸, ...

    17. 순조실록 29권, 순조 27년 4월 1일 丙午 10번째기사 / 승정원에서 목태석의 국문을 청하다
        求過於無過之地。 敢言其所不敢言, 遣辭狂悖, 用意陰慘, 此不但我朝之賊臣, 實是皇朝之罪人。 此而不嚴加重辟, 則義理日益晦蒙, 人心日益陷溺, 而小中華一域, 無復讀《春秋》者。 且其龍淵 山虎等句語, 絶悖無嚴, 此豈人臣所敢道哉? 終篇旨意, 極其閃忽, 要不出挾雜之計, 已施之律, 不足以懲其罪。 請島配罪人睦台錫, 亟令王府拿鞫嚴問, 決正典刑。" 答曰: "勿煩。"

    18. 헌종실록 14권, 헌종 13년 8월 9일 乙卯 3번째기사 / 성근묵이 상소하여 이양선에 대해 보다 더 단호한 대처를 하도록 하다
        , 見陵於邪賊, 惟以保養妖邪, 爲緩禍之長策, 則將見我小中華一域, 淪胥爲妖獸怪鳥而莫之救也。 從古戎狄之禍, 豈有善惡之可辨, 而至於此賊, 則肆然稱義理, 俑厥無前之異端, 以威脅聖人之道, 此華夷、人獸之大關棙也。 楊、墨之道, 非身親爲亂臣賊子之事也, 孟子曰, ‘仁義充塞, 率獸而食人’, 又曰, ‘能言拒楊、墨者, 聖人之徒也。’ 彼之使船, 如馬橫行大海,...

    19. 고종실록 34권, 고종 33년 1월 7일 陽曆 3번째기사 / 김병시가 단발령에 반대하는 상소를 올리다
        肇自箕聖東 渡, 敎民八條, 典章文物, 燦然大備, 稱之以小中華。 曁我朝聖神相繼, 重熙累洽, 式克至于今日休, 夫何拚棄前聖懿規、先王遺制, 遂至於此? 是豈可忍? 設有當行規則, 係非尋常變更, 則宜其廣詢於在廷諸臣而處之。 勅令遽降於俄忽之間, 人莫敢窺其裏許, 此又何事也? 身體髮膚, 受之父母, 不敢毁傷, 此孔夫子之言也。 萬世夫子之言, 亦不足...

 






明清史料--明清檔案內閣大庫系統-中央研究院歷史語言研究所

明清史料--明清檔案內閣大庫系統-中央研究院歷史語言研究所

明清史料--明清檔案內閣大庫系統-中央研究院歷史語言研究所

 本所藏內閣大庫檔案原藏於清宮內閣大庫,宣統元年(1909)因大庫整修而被移出。



清亡後幾經轉手,一度被賣入同懋增紙廠作還魂紙,最後在首任所長傅斯年 先生的奔走下,於民國十八年(1929)自李盛鐸手中購入。


   這批檔案有四千多件明代(1368-1644)文書,三十多萬件清代(1644-1911)檔冊,包括內閣收貯的制詔誥敕、題奏本章、朝貢國表章、


內閣各 廳房處的檔案、修書各館檔案、試題、試卷、瀋陽舊檔等,而以題奏本章佔最大宗。


   內閣大庫檔案內容多涉及一般行政事務,而許多案例並不見於會典或則例,是研究制度史的重要材料,同時對於社會史、


經濟史或法制史等的研究也極具價值。

- -



本所於民國八十五年起,建置內閣大庫檔案系統,開發使用者線上瀏覽與檢索等相關功能,旨在提供研究者詳盡且系統化的明清檔案資訊。



民國九十年初,為提升系統之檢全率與檢準率,開始與國立故宮博物院合作,建置人名權威檔,輔助系統進行人物資訊的權威控制。



  人名權威檔的內容包含兩大部分:一是傳主的基本資料,包括姓名、生卒年、異名、籍貫、傳略、出身、專長、著述、關連等欄位。



異名欄包括:著錄來源或考證來源中有記載之同人不同名稱,未經權威款目採用者,並標示其種類,



如初名、字、號、謚等等。關連欄則著重於傳主的親屬、師友關係。二是傳主的履經歷,記錄傳主歷任官職,及任官時間。



職銜中官名以正式官名為原則,如正式官名有常用之通稱,著錄通稱,得視情況補充正式官名。除職官銜外亦包括爵位的收錄。



此外,若無法得知正式官名或通名,只知奉派管理某某事務者,如:稽察中書科事務等。亦比照故宮典藏之清國史館與清史館之傳包稿著錄。



而受賜的各種殊榮,如賞戴花翎、賞黃馬褂等;或非官銜之履歷,如山長等職,其他如丁憂守制、致仕等情形亦予以記錄,按照年代日期,使之條目有序。


  人名權威檔係以明清檔案(內閣大庫檔案、軍機檔、宮中檔等)為主要參考資料,另輔以故宮典藏之清國史館傳包、傳稿及清史館傳稿,



再選取學界公認具權威性的史料,如《國立故宮博物院清代文獻檔案:武職大臣年表》、《明實錄》、《清實錄》、《清代官員履歷檔案全編》、《明代傳記叢刊》、《清代傳記叢刊》,



及今人編纂的《清代名人傳略》、《清代職官年表》、《清人室名別稱字號索引》等做為參考文獻,亦使用《清代職官志》、《中國官制大辭典》等參考書籍。這些文獻的考證性經過排序,引用時,以具較高考證性者優先。



  為使著錄結果具一致性及可靠性,訂定著錄規則。著錄規則乃由明清史學專家、資訊顧問及內容著錄人員,經反覆討論取得共識,累積而成。



同時根據實際著錄時遇到的狀況,隨時討論,做成紀錄,務使資料庫正確反映史料內容。



著錄人員依據參考文獻、著錄規則及討論紀錄,將史料內容系統化整理,建置於網站資料庫內,方便使用者隨時查詢。




  人名權威資料庫目前持續建置中,使用者可經由明清檔案內閣大庫系統(http://archive.ihp.sinica.edu.tw/mctkm2/index.html)之責任者基本資料,



連結至該人名的權威資料,或直接進入「明清檔案人名權威資料查詢」(http://archive.ihp.sinica.edu.tw/ttsweb/html_name/search.php)網頁,



執行相關檢索。本資料庫除整理明清人物傳記資料外,並記錄史料來源的脈絡線索,戮力提供明清傳主(人物)的完整資訊。



明清史料--明清檔案內閣大庫系統-中央研究院歷史語言研究所
http://archive.ihp.sinica.edu.tw/mctkm2/index.html



明清史料--明清檔案內閣大庫系統-中央研究院歷史語言研究所
http://archive.ihp.sinica.edu.tw/ttsweb/html_name/search.php



Montag, 20. November 2017

小中華3: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十八年(1487)

小中華3: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十八年(1487)



史/編年/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十八年(1487) 卷一百九十九至二百十/卷二百八 十月/12日(P.5-2)



○戊寅/義州宣慰使李克墩啓曰:“去年天使祁順初到,我國禮遇甚倨。


其還也,言曰:‘朝鮮實是知禮之國,其稱小中華,非虛語也。’稱嘆不已。


副使張瑾曰:‘只有一事不如中朝,中朝殿上衛士,雖盛暑汗流,身不敢動。今見侍殿上者,左右顧視,稍失禮貌云。’


臣請於天使接待時,衛士勿令旋視,以嚴禮貌。且令堂上官以上,竝服胸背圓領,以別朝官等級何如?”



傳曰:“卿言甚當。侍衛之士數數代替,勿令顧視。胸背亦從品穿着。”



    【太白山史庫本】 31책 208권 5장 B면
    【影印本】 11책 253면
    【分類】 *왕실-의식(儀式) / *군사-중앙군(中央軍) / *외교-명(明) / *의생활-관복(官服)



http://sillok.history.go.kr/popup/image_print.do?imgname=/s_img/SILLOK/ia/iia_d208005b00.jpg



庶民則男女勤耕桑之務,士夫則文武供內外之事,家家有封君之樂,世世存事大之體,作別乾坤,稱小中華
http://sillok.history.go.kr/id/kia_11210017_001




庶民則男女勤耕桑之務,士夫則文武供內外之事,家家有封君之樂,世世存事大之體,作別乾坤,稱小中華
http://sillok.history.go.kr/id/kia_11210017_001



庶民則男女勤耕桑之務,士夫則文武供內外之事,家家有封君之樂,世世存事大之體,作別乾坤,稱小中華
http://sillok.history.go.kr/popup/viewer.do?id=kia_11210017_001&type=view&reSearchWords=&reSearchWords_ime=#


朝鮮王朝實錄
http://hanchi.ihp.sinica.edu.tw/mqlc/hanjishilu?@5^2039397373^802^^^8021100200160014000100020017@@886655005




http://encysillok.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00007823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krpia.co.kr/knowledge/itkc/detail?artClass=MM&artId=kc_mm_a201#none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seojiId=kc_mm_a201&bizName=MM&gunchaId=av019&muncheId=01&finId=001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krpia.co.kr/viewer/open?plctId=PLCT00005160&nodeId=NODE05356293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seojiId=kc_mm_a201&bizName=MM&gunchaId=av020&muncheId=01&finId=001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wul.waseda.ac.jp/kotenseki/html/he16/he16_02426/index.html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archive.wul.waseda.ac.jp/kosho/he16/he16_02426/



Dienstag, 14. November 2017

陳雲: 豈可輕言獨立

陳雲: 豈可輕言獨立


陳雲: 豈可輕言獨立


主張獨立不是奉旨有型的,有時適得其反。


西班牙不容許加泰隆利亞公投脫離而獨立,有它的道理。這是合約論。


憲政建國的時候,這些王國、城邦、諸侯國是自願加入的,故此退出的話,必須得到其他邦國或中央政府的同意,一個地域不可以隨便公投獨立。


正如他日香港建國,大嶼山也不能獨立,大嶼山要獨立的話,香港國政府會派兵鎮壓的。


大嶼山如果要獨立,必須在香港建國的時候爭取成為類似邦聯關係的政治特區而不是香港國的一個區。


 英國在立國的時候,是聯合王國的類似邦聯結構,故此南愛爾蘭、蘇格蘭脫離較為容易。


我在這幾年著書立說,也做過好多次公開演講,在美國《紐約時報》寫過文章說明,在競選期間在電視論壇公開演說,


說明香港與中國是邦聯關係(Hong Kong and China is a confederate relation),也主張台灣與中國建立邦聯關係,


是基於三地分立分治了相當長的時間(台灣由鄭成功時代開始,香港由英治時代開始),並不適合歸併為單一的共和國。


華夏邦聯的其中一個目的,是令香港和台灣容易建立自己的主權。 這方面,中國是懂得的,美國也是懂得的,台灣人詐作不懂得(許多台灣人根本不想獨立)。


至於支持港獨而不理解香港城邦建國與中港邦聯關係的香港人,根本是政治白痴和政治自殺者。


我已經寫書解釋過好多次,中港之間是實然的邦聯關係,邦聯關係一旦用永續《基本法》澄清了,中港之間的邦聯關係是在必須時候可以輕易解除的。



中港台建立邦聯關係


 才能解決現時尷尬的政局 中港台之間建立邦聯,是為了解決過去一個中國的憲政關係,結成邦聯之後,


就將過去那個一個中國的共和國關係(在大陸時期的中華民國體制),變成多個主權國的邦聯關係(類似王朝時代的天下關係、諸夏關係),


那個尷尬關係就解決了,日後大家可以互相商量之後加緊結盟又得,拆散結盟又得,而美國在當中沒有干預權。


明白中國的憲政,明白國際關係,就知道香港和台灣要建國,根本無需提到獨立一詞!適合的詞彙是建國,而不是獨立。



提到獨立一詞,根本就是不想建國,而是要給中國藉口打擊香港和台灣的主權。你講獨立,你搞民族分離主義,就是承認中國對你有統治權嘛。


中國對台灣根本無統治權,而中國對香港也並無直接統治權。 人家根本無娶你入門,也沒同睡過,你同中國遞交申請離婚,


是博取惡霸同你補回夫妻關係嗎?如今香港正是被中國霸王硬上弓,血都出埋添,法治都無埋,你好開心囉,可以今年十月一日遊行反對律政司了。


 台獨和港獨運動,都是中共默許的稻草人運動,而美國也樂意支持台獨和港獨,樂意見到華夏無法解決中華民國的憲政遺留而處於互不信任的內耗關係,


而令美國漁人得利,恆久剝削中港台,搶奪中港台的人才,也文化殖民統治中港台。



偽港獨破壞香港光復運動


 十月五日,美國國會及行政當局中國委員會發表年報,質疑香港的「一國兩制」 在長期能否持續,又批評北京政府干涉香港的政治和司法,


特別是對於香港法庭取消六名泛民主派立法會議員的資格,進一步破壞「一國兩制」政策與香港自治權。美國向香港施壓,


需要本土的政治家或政黨在此承擔政治調停的任務,示威叫囂之類的,但泛民已經投共,大批泛民議員和學者加入共產黨的人大選舉。


偽港獨派在中共的佈局之下,敗壞香港城邦及光復運動,令本土運動萎縮,偽港獨派在立法會宣誓玩弄辱華口號,也令中共 可以人大釋法,


隨便取消議員席位。中共也知道,偽港獨派提出最高的「香港獨立」口號之後而並無實際行動支持,證明香港社運已經變成只說不做的空心狀態,


中共可以放心向港獨自決左膠的各種議員施壓,威脅要DQ他們,令他們乖乖聽話,令立法會報廢,街頭運動沒有議員在議會聲援,


過去「黃毓民+長毛+街頭社運」的運作模式,已經消失了。黃毓民和梁國雄都丟失議席,社運人士不是陷於監獄,就是五零星散,甚至流亡海外。


 美國借助香港的人權問題向中國施壓,中國的反應只能是繼續在香港消滅美方的政治代理人,令到美國無人可用,在香港無從入手。今時不同往日,


香港人借助「美國牌」來玩政治的空間,已經消失了。


(編按:本文刊載於熱血時報印刷版第51期。熱血時報印刷版訂閱連結:http://www.passiontimes.hk/4.0/regform.php)


- 熱血時報網站連結 http://passiontimes.hk/article/11-13-2017/42504

- Copyright © 2017

- -


朝鮮王朝實錄
http://hanchi.ihp.sinica.edu.tw/mqlc/hanjishilu?@5^2039397373^802^^^8021100200160014000100020017@@886655005



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三年(1472) 卷十四至二十五/卷二十 七月/10日(P.4-1)
http://sillok.history.go.kr/id/kia_10307010_004



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三年(1472) 卷十四至二十五/卷二十 七月/10日(P.4-1)
http://sillok.history.go.kr/popup/viewer.do?id=kia_10307007



http://encysillok.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00007823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krpia.co.kr/knowledge/itkc/detail?artClass=MM&artId=kc_mm_a201#none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seojiId=kc_mm_a201&bizName=MM&gunchaId=av019&muncheId=01&finId=001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krpia.co.kr/viewer/open?plctId=PLCT00005160&nodeId=NODE05356293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seojiId=kc_mm_a201&bizName=MM&gunchaId=av020&muncheId=01&finId=001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wul.waseda.ac.jp/kotenseki/html/he16/he16_02426/index.html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archive.wul.waseda.ac.jp/kosho/he16/he16_02426/




陳雲:我們生來有委屈求全、逆來順受的賤格基因

陳雲:我們生來有委屈求全、逆來順受的賤格基因



陳雲:人類是犧牲自己來為了物種的延續,我們生來有委屈求全、逆來順受的賤格基因。


你看你的媽媽就知道,那種委屈與可憐相,令你充滿着憎恨。


然而,物種依然是會斷絕的,例如恐龍、猿人,就斷絕了物種,從地球消失。


故此,你怎樣犧牲自己、委屈自己來妥協,來為配偶、子女犧牲自己,結果也是滅種,


因為你的子女被異族殖民統治洗腦了,不講你的語⋯⋯言、不食你的食物,甚至因為委屈求存而被異族強行配種了,


與異族同床,被外族人屌,稀釋了你的基因(面對異族,你的優秀基因並不是dominant的,被人屌了就會消失),


你的所謂子孫不是你的膚色,不講你的語言,不認得你墳墓上的漢字,不認同你的籍貫,甚至連你的墳墓也不去拜祭(最終不會為你設立墳墓),


最終你勞碌一生,忍辱一生,卻是一無所得。


你比古代的奴隸過着更卑賤的生活,因為古代的奴隸的子女依然是同文同種。


一切的委屈並不能帶來物種的延續,而是帶來自身在這一世人的屈辱。You suffered for nothing.


道教的仙術、佛教的成佛,就是要解脫這個被天地注定了的齷齪過程,逆天而行,超生了死。


生而為人的尊貴,是識得反省,識得超脫,know how to go out of the box。Think out of the box是無撚用的,因為你的身體困在box之內。



(後記:猿人與恐龍滅絕之後留下化石,我們珍而重之。我們現代華人在現代社會的滅絕, 是不會留下金字塔或青銅器的。


無人會care你留下那些塑膠、混凝土或化工纖維,後世會視為生態垃圾。)




陳雲:我們生來有委屈求全、逆來順受的賤格基因
https://zh-hk.facebook.com/wan.chin.75/posts/10155749476127225



小中華2@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十二年(1481) 

小中華2@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十二年(1481) 

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十二年(1481) 卷一百二十五至一百三十六/卷一百三十四 十月/17日(P.11-2)


○戊午/南原君梁誠之上言曰:


臣竊惟,自古天下國家之事勢已成,而或不能知,雖已知,而又不爲慮,此皆不可之大者也。


若先事,而預圖之,則何長治久安之難哉?今聞中國,將置衛於開州,臣反覆籌之,有大可慮者焉。


開州據鳳凰山爲城,山勢突兀,中有大川,三面絶險,一面才通人馬,眞所謂天作之地,一夫當關,萬夫莫敵者也。


唐太宗駐蹕以伐高麗,且(遼)〔遣〕遺孼,竊據以圖興復,古今見之者,孰不知有關於我國哉?


今北指山路瀋陽、鐵嶺、開元,以連野人,南指海道海盖、金復,以接登、萊,西指遼東、廣寧、錦州、瑞州,以通燕、薊,於彼則有維州之利,


於我則有漢中之勢,實東道衝要之地也。夏日則萬頃之險,猶足據也,


至冬日,則平如砥,而直如矢矣,雖兄弟父母之邦,不當如是相近也:平時平安之民逃賦役者,太半歸之,彼亦輕徭薄賦,招納之矣。


然邊民之盡入於隣境,一時之害也。


大國之置兵於境上,萬世之慮也:臣以古今天下之勢言之,九州之內,固中國帝王之所理也,四海之外,西域則葱嶺流沙幾三萬里,


北方則沙漠不毛,窮荒無際,東夷則扶桑日本,環海爲國,南蠻則占城眞臘,溪洞瘴厲,此自古不通乎中國者也,


西曰巴蜀、劒閣之路,秦始開之,南曰儋耳瓊崖之地,漢始郡之。東北關外曰,營州、遼東、西之地也,西北關右曰,凉州、河西五郡是也,此至後世,通乎中國者也。


惟我大東,居遼水之東、長白之南,三方負海,一隅連陸,幅員之廣,幾於萬里。自檀君與堯竝立,歷箕子、新羅,皆享千年,前朝王氏亦享五百。



庶民則男女勤耕桑之務,士夫則文武供內外之事,家家有封君之樂,世世存事大之體,作別乾坤,稱小中華,凡三千九百年于玆矣。


- -



黃溍以爲仕國,黃儼亦曰天堂,元世祖使我以儀從舊俗,高皇帝許我以自爲聲敎。然使我自爲聲敎者,非徒言語不通,習俗亦異。


以元末紅軍二十萬人,闌入我疆,我以大兵擊斬殆盡,軍聲大振,聞于天下,且皇明定都金陵,而本國與北元連境,勢不得不如是也。


或以爲,‘中國之於東方,漢、隋、唐,窮兵而不能守,遼、金、元,接壤而不能逼。



臣謂,‘盜據平壤,其興廢無足道也。高句麗據馮氏餘資,其强莫加焉,隋煬百萬之師,大敗於薩水;


唐宗六師之征,無功於遼左,漢雖得之,未幾爲高句麗所據,唐雖平之,亦旋爲新羅所有。一彼一此,三韓世守之規,如古也。


此無他,漢、隋、唐皆都關中,與我各在天一方矣。


遼則隣國也,敵國也,蕭遜寧三十萬兵,匹馬無還,金則本我國平州之人,稱我爲父母之國,尹灌築九城之地,以先春嶺爲界,終金之世,


兵不相加。二國,皆西有夏國,南有大宋,與之讎敵,何暇馬首之每東乎?其後,耶律氏西走萬里,完顔氏南下而斃,元則雖稱婚姻之國,連兵幾數十年,


然華夏蠻貊,混爲一家,無彼疆我界之嫌,至其末年,天下大亂,還入於陰山之北矣。



臣更惟,爲國家者,不徒姑息於一時,當爲萬世之計;不徒僥倖於無事,當爲萬全之策。古人有以天下比金甌者,欲保之,而無所缺也,


又有以山河,比之金者,欲守焉,而不之失也。歷觀帝王,或都長安、洛陽,或都建康、臨安,或北都鄴下,或東都汴梁。自元氏入北之後,



燕都爲南北要關,北據居庸,而扼胡元之咽喉,前臨中原,則南面而制四海,我太宗文皇帝,定都于此,誠萬世帝王不遷之地也。



自燕都而西,南至雲南布政司,一百六十程,東南至南京,猶六十程,而東北至漢都,則僅三十日程,


況自開州至于鴨綠,才一日程,浸浸然近於門庭矣,雖謂之一榻之傍,亦可也。


今城開州,開州不已,則必城唐站,唐站不已,則無所不至矣。將請運糧,運糧不已,則必請牛具,牛具不已,則亦無所不至矣。


此正唇亡則齒寒,得隴則復望蜀,理勢之必然也。況我國所進東海之魚,足以資庖廚之充,豈特南蠻之枸醬竹杖乎?


弓矢布帛,亦軍國所需,豈特南中之金銀丹漆而已哉?在當今,則或無事,後五百年,則安知無窮兵黷武者乎?好大喜功者乎?


近日之事,雖因新路之請,兵部之奏,臣愚臆意,固非鄭同之故也。始之者鄭同,則終解之鄭同,亦可以辦之。


且後日一利一害,譯語當之。乞命韓氏 族親中,有位望者及通事之交通鄭同者,多齎土物,及時赴京,因鄭同以告韓氏,因韓氏以達御所,請停設衛。


我高皇帝明見萬里,以遼東之東百八十里,連山把截爲限,豈不知東八站地廣土沃,便於畜獵哉?


然捐數百里之地,以空其處者,以兩國封疆,不可相混,萬一奸細,彼此構釁,或假(達子)〔㺚子〕之名,或作倭人之形,潛行草竊,誠難測度。


今也朝貢使節,仍行舊路,若有聲息,益謹隄防,如是奏請,庶或可免,如未蒙允,其爲害,可勝言之哉?韓氏尙未能請,則韓氏之後,其何以爲之乎?


今日之勢,方病大腫。七年之病,若不求三年之艾,則是何異於處堂而不知禍?


積薪而不知害乎?義州據鴨綠之險,一國之門戶也,聞其城甚惡,優人倒身而上,餐婢戴床而下。若果如此,夫復何言乎?


昌洲、碧團、大小朔州諸城,無不皆然。今若築之,則流移者必多,若不修築,則襟抱虧疏,此誠國論之難斷者也。


然不築城,則是無義州也,無義州,則是無一道也,其可乎哉?


臣切以謂‘今八道人民,遊手遊食,逃租賦者,莫如僧人。’則使僧人築之,以此報國可也,別無勤勞,而無緣復戶者,司僕諸員,則使此人築之,以此報國,亦可也。以至番上正兵,當領水軍,


皆給口糧,使沿江一帶,幷築行城,亦令別置把截。


不寧惟是,道內貢賦人蔘鼠皮外,一切除之,入朝使臣正朝誕(晨)〔辰〕外,順帶而行,至於雙城之變,東寧之事,固所當慮,


則監司守令之無任者,不可遣也,率眷而行,又不可也。


其三島、大內之倭,所當招懷也;毛隣、建州之人,亦當撫綏也;自是以往,他日之事,臣不敢說之於口,亦不敢筆之於書也。


古人云:“使臣言不效,國家之福。”


臣亦豈以爲必有後世之憂乎?論其勢,不得不如此也。臣非不知廷議已定,使价臨發。然臣區區犬馬之誠,晝思夜度,不敢終默,謹昧死以聞。



--



御書,令政府、領敦寧以上、六曹堂上、臺諫議之。



鄭昌孫、沈澮、洪應、李克培、尹壕、姜希孟、李承召、李克增、柳輊、李德良、金永濡、卞宗仁、李瓊仝、金自貞、成俶議:“開州置鎭,於我國不利,臣等前日已陳之。


但詳今來兵部咨內,一則防禦建賊之窺伺,一則爲朝鮮使臣往來止宿。辭順理直,將何辭請停?



且云:‘視歲豊歉、賊情緊慢,置之,’則其置之與否,亦未可定知。況因婦寺奏達規免,亦非正大之論。



沿江築城事,國家曾已議定。但因年險,姑停之耳。其役僧人司僕諸員之事,皆未可施行。”


- -

許琮議:“開州置鎭,於我國有後日之慮,誠如誠之所言。但奏請使罷,爲辭甚難,因婦寺以奏者,於大體甚不可。義州行城之築,前已議定。


江邊邑城,則以其緊緩,漸次修築之事,臣前者巡審以啓,已蒙兪允,但因本道人力不敷,未卽就耳。役僧人以築者,僧本無生業,不可使私自齎糧,


散料則衆不能周。且司僕諸員,則數不滿千,而皆在距京未遠之處,不必役此,勢亦不可爲也。”

- -

李坡議:“開州置鎭,於我國使价往回,不無有益。然設鎭旣牢,據險置城,年代旣久,民庶漸繁,外侮不足患,則於我國,將有無窮之弊。


何者,平安道徭役之苦,比諸道十倍,而距開州不遠,沿江諸郡,若待氷合,則處處皆有可通之路,而無禁制之地,避苦就歇,人情之常,民之流移,


勢不得不爾也。且看詳兵部來咨大略,則非全爲我國設也。而前此至於謝恩,則中國必以置開州鎭,爲我國之利,臣恐小利,則有之矣,其於大慮何。


然業已如此,而使价已發,未可追也。


論者請罷置鎭事,於遠慮,似若有理,然其言曰:‘因鄭同、韓氏,以達于皇帝。’則甚非正大之論也。安有爲國,而私通婦寺,以副所望乎?


此斷不可也。平安義州及江邊城子低微處改築事,曾已擬議,累降傳旨,但人力不足,不能一時竝擧耳。何必更議?


僧人雖是遊手之徒,本非住着一處,刷而役之,其勢甚難。司僕諸員,其數本多,邇來減省,存者甚少。安可役於他處乎?此亦不可行也。”


- -


李陸、韓堰、崔永潾議:“中國築開州城,未知其果爲我國也。然初因我國請新路,而謂我國朝貢來往而設也。


旣曰爲我遽請停之,言有所不順,又因宦寺婦人,以濟其事,固非正大之論,不可出諸口者也。況開州之築,亦未可必乎。


其逃賦之民,避重就輕,潛入彼土,果如言者之言。沿邊築城,不可不爲也。然僧人本無土着,司僕諸員其數不多,以此築之,其計迂矣。


依前日擬議,待年豐,漸次築之爲便。”


- -


李封、姜子平、丘致崐、林秀卿、金學起、金錫元、郭垠、尹碩輔、鄭光世議:“以小事大,固不可廢,使命冠蓋,歲歲相望。


東八站數日之程,野人草竊之患,誠爲可慮,而請新路,則朝廷不許。只議置鎭於開州等處,似有小利於使命之往還,然於我國,大有可慮者。


夫開州距義州,不過百餘里,平安道受弊,非他道之比,而彼之蠲賦役以招撫者,亦無所不至,民之避勞就安,乃常情也,鴨綠氷合之時,


則民之流移,將何以禁?此國家不可不先爲之計也。然置鎭之事,請止似難。其曰賂鄭同,因韓氏達于天子,此非大臣之言、(止)〔正〕大之論也。



豈可因緣閹竪,以成其事乎?沿江築城,皆所當急。然平安之道,連年飢饉,難於驅役,姑待豐年,漸次築之可也。


潛從他境之禁,國家已有措置。當責官吏,一一遵行亦可矣。若驅遊手僧徒復戶諸員,以赴其役,則闊於事情,非所當爲。


正兵、水軍,在所當役,給糧之事,實所難繼,亦不可行。”




    【太白山史庫本】 20책 134권 11장 B면

    【影印本】 10책 265면

    【分類】 *군사-군정(軍政) / *군사-지방군(地方軍) / *군사-군역(軍役) / *군사-관방(關防) / *정론-정론(政論) / *외교-명(明) / *외교-야(野) / *외교-왜(倭) / *호구-이동(移動) / *사상-불교(佛敎) / *역사-고사(故事) / *역사-전사(前史) / *교통-육운(陸運) / *재정-역(役)




朝鮮王朝實錄
http://hanchi.ihp.sinica.edu.tw/mqlc/hanjishilu?@5^2039397373^802^^^8021100200160014000100020017@@886655005


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三年(1472) 卷十四至二十五/卷二十 七月/10日(P.4-1)
http://sillok.history.go.kr/id/kia_10307010_004



朝鮮王朝實錄/成宗實錄/三年(1472) 卷十四至二十五/卷二十 七月/10日(P.4-1)
http://sillok.history.go.kr/popup/viewer.do?id=kia_10307007



http://encysillok.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00007823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krpia.co.kr/knowledge/itkc/detail?artClass=MM&artId=kc_mm_a201#none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seojiId=kc_mm_a201&bizName=MM&gunchaId=av019&muncheId=01&finId=001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krpia.co.kr/viewer/open?plctId=PLCT00005160&nodeId=NODE05356293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seojiId=kc_mm_a201&bizName=MM&gunchaId=av020&muncheId=01&finId=001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www.wul.waseda.ac.jp/kotenseki/html/he16/he16_02426/index.html


聖學輯要 성학집요 @ 栗谷全書 by李珥
http://archive.wul.waseda.ac.jp/kosho/he16/he16_02426/



庶民則男女勤耕桑之務,士夫則文武供內外之事,家家有封君之樂,世世存事大之體,作別乾坤,稱小中華
http://sillok.history.go.kr/id/kia_11210017_001